언론보도

검찰, 오늘(2일)부터 '데이트폭력 삼진아웃' 도입 등 대응 강화...삼진아웃제란?

검찰, 오늘(2일)부터 '데이트폭력 삼진아웃' 도입 등 대응 강화...삼진아웃제란?

  • 국제신문
  • 김영록 기자 kiyuro@kookje.co.kr
  •  |  입력 : 2018-07-02 07:19:02

   3667069124_nWkdwp3f_9a908acb11f43fc7fbded6c76e7698df82c34b24.jpg
사진=픽사베이

이제 데이트 폭력 범죄를 3번 이상 저지른 경우 피해자와 합의를 했더라도 원칙적으로 재판에 넘겨진다.

검찰은 폭력사범에 적용하는 ‘삼진 아웃제’를 데이트 폭력 사범에게도 적용해 적극적으로 구속수사를 하는 등 엄정 대응하기로 했다.

대검찰청 강력부(부장 권순범 검사장)는 데이트폭력 범죄 특성을 고려한 구속기준과 사건처리기준을 정비·강화해 오늘(2일)부터 시행한다고 1일 밝혔다.

이번 조치는 최근 데이트폭력 범죄가 급증하면서 사회문제로 대두하자 정부와 검찰이 대응을 강화하는 차원에서 이뤄진 것이다.

경찰청에 따르면 2014년 6675건이던 데이트폭력 범죄는 지난해 1만 303건으로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검찰은 우선 폭력사범에게 적용되던 ‘폭력 삼진아웃제’를 데이트 폭력 범죄에도 적용하기로 했다. 같은 피해자를 상대로 데이트폭력 범죄 전력이 2회 이상인 사람이 다시 데이트폭력을 저지른 경우 원칙적으로 정식기소한다.

사안에 따라서는 구속수사도 적극적으로 실시할 예정이다.

앞선 두 번의 데이트 폭력 사건에서 피해자가 처벌을 원치 않아 ‘공소권 없음’으로 처리한 경우라도 세 번째 폭력이 발생하면 정식기소는 물론 구속여부도 적극 검토할 방침이다.

데이트 폭력 가해자에 대한 검찰 구형 기준도 강화하기로 했다. 삼진아웃에 해당하는 범죄전력은 빠짐없이 구형을 가중하는 요소로 반영하기로 했다. 데이트폭력 특성에 맞는 구체적 가중요소도 추가로 발굴해 구형을 강화할 방침이다.

또 약자인 여성을 보호할 수 있는 신속한 가해자·피해자 분리방안과 반복적 범행을 엄단해 재범과 중대범죄를 방지할 수 있는 구형 기준도 새로 마련하기로 했다.

가해자 처벌과 별도로 피해자 지원 시스템도 정비했다. 또 보복범죄 방지를 위해 가해자가 피해자에게 접근하지 못하도록 피해자에게 비상호출기나 보호시설, 주거이전비 지원, 법정동행 등 안전장치도 제공한다.  


김영록 기자  

3667069124_Hxu6SkUt_1b73874249a32e1f2ebd24e0f94356f59e2cf83e.gif
Copyright ⓒ kookje.co.kr, All rights reserved

0 Comments
제목